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호주에서 차량을 구매하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고 등록하는 과정이 조금 복잡하다.


구글링을 하면 쉽게 중고차 판매 사이트를 찾을 수 있는데, 예를 들면 이런 사이트 들이 있다.


http://www.drive.com.au/


http://www.carsguide.com.au/


http://www.carpoint.com.au/


http://www.tradingpost.com.au/


http://www.carsales.com.au/


다른 방법으로는 웬만한 동네에는 중고차 판매 샵들이 밀집해 있는 지역이 있는데, 그 곳에서 보고 사는 방법도 있으나, 영어가 만만하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쉬운일은 아니다. 그리고 현지 한국인들이 판매하는 경우들도 많은 편인데, 그다지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 이유는, 한국인들끼리의 거래의 경우 일반적인 시세보다 가격이 높은 경우가 많고, 싸게 나온 물건이라면, 어딘가 문제가 있는 경우가 태반이기 때문이다.


호주에서 참 섭섭했던 것들 중 하나는, 한국인들 끼리 속고 속인다는 점이였다. 내 사례는 아니지만, 지인의 사례에 의하면, 영어 울렁증 때문에, 한국인들과 거래를 했는데, 거래가 끝나고 보니, 엔진에 결함이 있는 차량이였고 판매자는 이미 한국으로 돌아가 버린 뒤라 수리비만 해도 엄청나게 깨졌다고 한다.


이곳의 차량 수리비는 한국과 달리 정말 ㅎㄷㄷ하기 때문에(간단한 정비만 해도 $100는 훌쩍 넘어간다.) 정말 잘보고 잘 사야 하는데, 일반적인 사람의 경우 자동차를 좀 안다고 해도 한두번 시승하고, 엔진룸을 본다고 차량 상태를 알 수 있는게 아니다.  반드시 이 경우에는, 가계약을 한 뒤에, 정비소에서 확인을 받아야 한다.


어차피 차량등록을 할 때, 차량 상태를 확인 해야 하는데, 그냥 가만히 있으면 의례 형식적으로만 하는 경우가 많아서 좀 잔소리좀 해주면서 꼼꼼하게 확인을 해야 한다. 그렇게 절차가 끝나기 전까지 절대로 금액을 모두 지불하면 안된다. 영어 울렁증 때문에, 한국인과 거래를 하는데, 정비소에서 잔소리 하기가 힘들다면, 한국인 정비사가 있는 정비소로 가서 하면 된다.


개인 거래의 경우 좋은 점이 딱하나 있는데, 가격 협상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개인 거래의 경우 대부분 가격 협상을 하고 거래를 하는 분위기라, 처음 가격 자체가 높게 올라와 있는 것 같다. 결국 사는 가격은 비슷하게 살수 있으나, 깍아서 샀다는 심리적 성취감이 있기는 하다.


사이트나, 중고차 거래소의 경우 영어가 필요하긴 하지만, 이 곳의 사람들은 정직한 편이기 때문에, 믿고 구입을 할 수가 있다. 대부분의 중고차 거래소들은 정비소를 끼고 하기 때문에, 차량의 상태는 믿을만한 수준이다. 실제로 하는 일이 이쪽 일이다 보니, 차량 확인을 많이 해본 결과, 대부분 이상이 없는 차량들이였다.(간혹 문제가 있는 차량들도 있었는데, 그런 차량의 경우는 아주 드물고, 중고차 거래소의 경우 사업자 이기 때문에, 제시하는 기간중에 발생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100% 책임을 진다.)


사이트에서 구매를 하는 방법은, 먼저 사이트에서 마음에 드는 차량을 찾아서 전화로 반드시 확인을 해야 한다. 무턱대로 찾아 갔다가는 헛걸음이 되는 불상사가 있으니, 영어 울렁증이라도 반드시 해당 차량이 있는지 확인을 하고 가야 한다. 물론 그냥 찾아가서 그곳에서 마음에 드는 차량을 고를 수도 있다. 이곳에서는 가격도 정직해서 인터넷에 올라온 가격과 이곳에서 판매하는 가격이 동일하게 적혀 있다. 가격적인 네고에 대해서는 말해 봤지만, 씨알도 먹히지가 않았다...가격 책정 기준에 의해서 책정이 된 가격이라고 했다. 이는 큰 중고차 판매소일 수록 깐깐 한 것 같았고, 클수록 대체적으로 가격도 저렴해 진다.


어떤 방법이든지 차량 구매에 대해서는 간단하게 진행이 된다. 각 거래소나, 개인이 제시하는 거래서류들을 작성하고, 금액을 지불하면 끝나는 것이다. 개인의 경우 경우에 따라서 다르겠지만, 아까 적은 대로 차량 상태를 확인 할 때까지 금액을 모두 지불하면 안되며, 중고차 거래소의 경우 서류를 작성하고, 대략 10% 정도의 예수금을 지불하면, 자기들이 차량 상태를 다시한번 확인하고, 준비를 해준다고 한다.몇일 정도의 시간이 지나면 차량이 준비가 됬다고 가져가라는 연락이 오는데, 그때 가서 가져 오면 된다.


이 준비과정에서, 거래소에서 차량 정비확인서를 같이 작성을 해서 주게 되는데, 차량 등록시 반드시 필요하다. 또한 대인보험의 일종인 그린 슬립이라는 필수 보험에 가입이 안되있거나, 날짜가 만료가 된 차량이라면, 반드시 해당 보험에 가입을 해야 한다. 없을시 당연히 등록이 되지 않는다. 웬만한 크기의 거래소에서는 해당 업무도 같이 취급을 하기 때문에, 그곳에서 바로 가입을 해도 무방하나, 가격적인 차이는 좀 있다. 다만 그렇게 큰차이가 아니기 때문에, 간편한 것을 좋아한다면 차량 구매시 같이 가입을 하면 된다.


차량을 수령 받고 나면 확인 해야 할 것이, 중고차 이다보니, 번호판이 있는 차도 있고, 없는 차도 있는데, 있을 경우 크게 문제가 되지 않지만 없을 경우는 가까운 RTA에 가서 등록을 하고 번호판을 받아 가야 한다. 참 안좋은 점은 한국의 경우 차량 등록을 하는 곳에서는 번호판을 달아주는 사람이 있는데, 여기는 그렇게 없다. 번호판을 받아도 도구가 없으면 달 방법이 없고 게다가 번호판을 달기위한 볼트도 들어있지가 않기 때문에, 미리 준비해 가지 않는 다면 참 난감한 상황이 되게 된다. 더구나 거리가 멀어서 많은 거리를 이동해야 한다면, 더더욱 번호판이 필요하다. 만일 번호판이 있는 차량이라면, 몇일 여유가 있으므로, 천천히 준비물을 준비해서 가면  된다.(그렇다고 너무 늦으면 어마어마한 벌금을 내야한다.)


등록하는 것은 좀 까다로운 편인데, 일단 필요한 준비물은, 차량 매매 거래서(개인일 경우 이전에 등록을 했던, RTA서류가 있는데, 말이 서류지 허접한 종이 쪼가리다.), 그리고 면허증(국제 면허증도 OK), 그리고 신분증(여권이나 영주권, 시민권)이 필요 하며, 영주권이나 시민권의 경우 필요가 없으나, 여권일 경우 거주지 증명이 필요 하다. 거주지 증명서류의 경우 간단하게 머물고 있는 집의 주인이 써주는 서류(집 주인이 이사람 여기서 거주하고 있다는 글을 적고 서명을 하면 된다. 추가적으로 집주인의 신분증-주소가 적힌-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복사해 가면 편하다.)가 필요한데, 중요한 것은 반드시 여권에 표시된 영문이름과 동일한 이름이 서류에 표기가 되어야 한다. 예외적으로, 자신의 이름이 붙은 빌(세금고지서-전기세, 전화세등-)이 있다면 이 서류는 필요가 없다.


그리고 또 필요한 문서는 거래시 받은 차량 정비 확인서와, 그린 슬립 보험 가입 증명과 대물 보험 가입증명(AAMI나 NARV같은 보험)이 필요하다. 그린 슬립의 경우는 쉽게 말해서 차량이 드는 보험이고(이 자동차로 대인피해가 발생한 경우 커버) 대물 보험은 일종의 운전자 보험이다(이 운전자가 이 차량으로 운전해서 피해가 발생할 경우 커버). 두 가지의 보험이 모두 있어야 차량 등록이 되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두 보험 모두 전화상으로 등록이 가능 하기 때문에, 전화로 등록을 하고 결제하게 되면, 자동적으로 RTA에서는 보험 가입이 되었다고 나오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모든 서류가 준비되면, 이제 RTA에서 요구하는 서류를 작성해야 한다. 해당 서류는 아주 긴 채워 넣을 곳이 많은 서류인데, 잘 모르는 부분은 작성하지 않으면, 창구 직원이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번호판도 고를 수가 있어서 마음에 드는 색을 고르면 되고 유료 번호판도 선택을 할 수가 있다. 그리고 번호지정도 할 수가 있는데, 이는 매년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경우는 하지 않는다.


모든 절차가 마무리 되면, 창구 직원이 번호판이 없을 경우 번호판을 가져다 주고, 번호판이 있는 경우는 서류만 주게 된다. 그러면 모든 절차가 완료 되게 된다.


이후에도 매년 비슷한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이후 부터는 차량이 자신의 이름으로 등록이 되어 있기 때문에, 정비소에서 확인증만 받아서 여권, 면허증과 함께 제출하기만 하면 끝난다.


생각 외로, 차량의 등록이 까다로운 편인데, 준비물을 잘 준비하지 않으면, 몇 번이나 왔다갔다 해야 하는 일이 발생한다. 이 외에도 추가적으로 요구하는 서류가 있을지 모르는데, 등록을 할때는 최대한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몇번 왕복할 생각으로 해야 한다.


추가적으로 만일 호주에서 사용하던  E-Tag(하이패스)가 없다면 추가로 가입을 해야 한다. 이 부분은 따로 설명 하지 않아도 청구 직원이 알아서 해주므로, 요구 서류 작성말 하게 되면, 이상없이 등록을 마치고 기계를 받게 된다. 이 기계는 차량에 부착하면 되는데, 고속도로등의 유료 도로사용료가 자동으로 결제가 되게 된다.

신고
Posted by 케이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