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간만에 트리밍을 했다.


 이 모습에서...


 이렇게 바꼈다....어디가 바뀌었냐 하면...뒤쪽의 펄그라스들을 조금 손질하고, 삐쭉나온 위지아를 꺾꽂이 했다...


 평안히 살고 계시던 산모분은....


 새우들과의 동거가 시작 되었다. 아무래도 똥이 보이기 시작하니....마음을 안정을 찾기 위해 새우를 넣었다...분리망도...새우가 갑갑해 하는거 같아 빼버렸다....모스가 좀 있으니...분리망 역할은 해 주겠지...


 아...아파트....이제 곧 재건축 할테니....그동안 잘 놀길 바란다...


 음....생각을 좀 해보니, 새우 발색은 녹색 채소가 작용을 한다고 주워들은거 같은데, 시금치라던가...시금치라던가....시금치 말이다...아무래도 수초들을 뜯어먹고 자라니 발색이 잘 올라오나 보다. 새우사료는 한번도 준 적이 없다...


 호랭이 무늬 녀석도...아마 이런 녀석이 수컷이겠지...


 등산중인 대괴수녀석....그래도 일은 착실히 잘하나 싶다.


 누구 작품인지는 모르겠지만....바위 중앙만 갉아 먹었다....오토싱 같긴 한데...


 붓이끼도 대괴수 들이 해결중 인거 같다...좀 굶겨야 더 주워 먹으려나....


 오늘의 막샷은 2세대 플래티 녀석...참 플래티는 애증인거 같다. 그래도 활발한 녀석들 이라 이주 밉지는 않다.

'남자의 취미 > 물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생활 :: 출산  (0) 2017.12.02
물생활 :: 붓이끼  (0) 2017.11.29
물생활 :: 트리밍  (0) 2017.11.28
물생활 :: 오토싱크루즈  (0) 2017.11.27
물생활 :: 부화통과 스크래퍼  (0) 2017.11.26
물생활 :: 습식활착  (0) 2017.11.25
Posted by 케이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