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3/05/19 - [호주에서 살아남기/여행 & 쇼핑] - 페더데일 야생 공원(Featherdale Wildlife Park) 관람기

2013/05/28 - [호주에서 살아남기/여행 & 쇼핑] - 타롱가 동물원(Taronga Zoo) 관람기



 이번 주말에 지인에게 "게스트 패스"를 협찬 받아 타롱가 동물원에 다녀왔다. 이 동물원은 시드니 근교에서 제일 유명한 동물원인데...실제로는 가격도 ㅎㄷㄷ 하다. 사실 돈 내고 간거 였으면 정말 화가 날 뻔 했다. 위치는 Mosman에 있는데, 서큘러 키에서 배를 타고 갈 수도 있으며, 차량으로 운전해 갈 수도 있다. 단 차량으로 갈 경우 페더데일의 경우 무료 주차였으나 이 곳은 주차비가 있다. 우린 게스트 패스가 있어 적은 금액으로 주차가 가능했는데, 일반적으로 주차비는 AUD 15 이상이라고 보면 된다. 



이 패기 돋는 가격을 보라!! 제돈 내고 갔으면 ADU 88에다가 주차비 까지 해서 AUD 100은 족히 꺠졌을 것 같다. 일단 관람을 해본 결과 에버랜드와 굉장히 흡사하지만 많이 부족하다. 



 입구 쪽에 있는 지도인데, 여기서 볼 때는 조그만 한 것 같은데, 길을 꼬불 꼬불 만들어 놔서 굉장히 넓게 느껴진다. 페더데일에 비교 하자면 그래도 바닥이 포장(?)이 되어 있어서 유모차가 다니긴 더욱 수월했다. 



 거리의 모습은 페더데일과 그렇게 차이가 있지 않았는데, 굉장히 자연 친화적인 모습이였다. 사실 시드니에는 영하로 떨어질 일이 없어서 식물들을 이용한 조경에는 큰 이점이 있는 것 같다. 쥬라기 공원 영화에서 본 것 같은 커다란 새장도 있었는데, 새들을 풀어 놓고 날아가지 못하게 하는 용도인 것 같았다. 페더데일에 비해서는 좀 더 돈이 들어간 멋진 모양이였는데 솔직히 페더데일은 커다란 사각 박스 였으니...



 이런 조경 물도 있어 눈을 즐겁게 만들어 주긴 했다. 게다가 역시나 전경은 정말 그림 같았는데, 이 도시가 주는 가장 큰 선물은 바로 그림같은 풍경인 것 같다. 



 동물원의 곳곳에 이런식으로 그림같은 풍경이 보이는 포인트 들이 있다. 물론 그 곳엔 사람들이 모여서 음식을 먹기도 하고 풍경을 감상하기도 해서 항상 북적대긴 했다. 



 오리 너구리의 사진이 있는 시설물이 있는데 내부는 어둡게 꾸며진 수족관이였다. 잘해 놓은 것 중 하나는 야행성 동물들을 위한 어두운 관람시설이 있다는 것인데, 오리너구리 외에도 뱀이나, 박쥐 등의 동굴이 따로 설치가 되어 있었다. 다만 그곳에서 본 것은...



 그렇다...거북이였다. 오리 너구리는 볼 수가 없었다. 수족관 전체에 살아있는 동물이라곤 저 거북이가 전부였다. 타이밍이 좋지 않아 그런 것이라 애써 위안했지만, 나름 아쉬웠다. 



 이런 식으로 어둡게 내부가 꾸며져 있는 곳이 몇 군데 있어 야행성 동물들이 활동하는 것을 볼 수 있게 만들어 놓았다. 이런 점에서는 굉장히 훌륭했는데, 다만 사진을 찍기는 엄청 힘들었다. 플래시를 터뜨리지 못하니...이 동굴은 웜벅의 동굴인데, 아쉽게도 안에서는 볼 수 없었고, 밖에서 일광욕을 즐기는 커다란 쥐녀석을 볼 수 있었다. 



호주의 대표동물 캥거루도 역시 있었는데, 캥거루를 볼 수 있는 곳은 한군데가 아니다. 캥거루의 테마로 꾸며진 공원같은 곳이 한군데 더 있는데, 그 곳의 경우 캥거루가 굉장히 멀리 있어 보기가 힘들다. 그나마 Bush라는 테마로 꾸며진 곳에서는 이런식으로 좀더 가깝게 볼 수 있게 되어 있었다. 



 에뮤 역시 캥거루가 있는 곳에 함께 있는데, 페더데일에서 본것 처럼 떡진 머리를 하고 있지는 않았다. 굉장히 커서 가까이 다가오면 공포감을 생성 시켜 준다. 그래도 이녀석은 귀여운 편이다. 



 그렇다 양아새다. 역시 여기에도 있었는데, 굉장히 반가웠다. 하지만 이녀석은 내가 반갑지 않나보다. 얼굴을 보여주질 않는 것을 보면..



 운좋게 시간이 맞아서 물개쇼를 볼 수 있었다. 에버랜드에서 보던 것보다는 규모도 작고 시간도 짧은 쇼였는데, 시드니 시민들은 이 정도로도 만족 스럽나보다. 생각 외로 재미도 감동도 없었다. 이런식으로 다른 곳에서 새쇼를 보여 줬는데, 역시나 그다지 감흥이 없었다.



 코끼리의 테마에 맞는 구조물도 있었는데, 인도의 건축물 같은 양식의 건물들이였다. 코끼리에 대해서 설명이 되어 있었고, 수렵이나 사육에 대한 안좋은 내용들이 있었다. 그리고 코끼리를 위해 여러가지 일을 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들도 있었는데...아쉽게도 코끼리는 많이 있지 않았다. 



 사진을 잘 보면 코끼리가 두마리 보이는데, 위쪽의 구조물로 올라가면 좀더 잘 볼 수가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유모차가 있고 돌아다니느라 지쳐서 올라가 보는 것은 포기했다. 



 농장처럼 꾸며진 이 곳에는 아이들의 놀이터와 자주 접할 수 있는 양, 돼지, 오리, 닭 등의 가축들이 있었고, 사육사들이 동물들을 관리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거의 유일하게 돈을 내지 않고 동물들을 만질 수 있는 곳인데...사실 이 동물들은 한국 동물원을 가도 흔하게 볼 수 있는 동물들이고, 페더에일의 아예 풀어 놓고 동물들이 따라 다니는 것에 비해서는 많이 폐쇠적이였다. 



 곳곳에 이런식으로 모형이 있는데(저건 진짜 표범이 아니라 모형 표범이다...) 실제 동물들을 보기 힘든 사람(운이 안좋아서?)들을 위한 서비스 인 것 같았다. 



 이런식의 모형물들은 아이들이 좋아할 것 같은데...어른인 내가 볼 때는 그냥 가까이서 동물을 더 보고 만지는 편이 더 좋지 않았나 싶다. 



 고릴라의 협곡이라는 구조물도 있었는데, 동상으로 보는 편이 더 잘 볼 수 있었다. 고릴라는 너무 멀리 있어 제대로 보기가 힘들었다...망원경이라도 가지고 다녀야 하나...


 끝으로 정리를 하자면, 이 타롱가 동물원은 진짜 동물원이였다. 호주의 야생 동물은 물론 고릴라나 사자, 호랑이 같은 우리에게 좀더 친숙한 동물들도 함께 볼 수 있는...다만 진짜 동물원이다 보니 체험 할 수 있거나 근거리에서 동물들을 보는 것은 쉽지가 않았다. 거의 에버랜드 동물원이랑 비슷하다고 볼수 있는데, 사실 에버랜드에 비하면 좀 많이 후지다. 


 그리고 동물들을 만지고 먹이를 주고 안고 사진을 찍는 등의 행동을 하려면 돈을 추가로 지불을 해야 해서...사실 페더데일을 먼저 간 이유는 페더데일은 그 부분에서는 비교적 자유롭기 때문이다. 캥거루에게 먹이를 주고 쓰다듬을 시전 할 수도 있고 코알라와 함꼐 사진을 찍을 수도 있는 등 아무래도 내 기준에서는 페더데일 쪽이 좀더 좋은 것 같다. 사실 일반적인 동물원 동물들이야 한국에서도 마음 껏 볼 수 있었으니, 호주 야생 동물쪽에 관심이 가는 것은 사실이니까...


 이 곳은 조금 고급 스럽지만 폐쇠적인 동물원 분위기라면 페더데일 쪽은 싼티가 나긴 하지만 좀 더 관람객 친화적인 시설이라고 볼수 있다. 그것이 동물원(Zoo)와 공원(Park)의 차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2013/05/19 - [호주에서 살아남기/여행 & 쇼핑] - 페더데일 야생 공원(Featherdale Wildlife Park) 관람기

2013/05/28 - [호주에서 살아남기/여행 & 쇼핑] - 타롱가 동물원(Taronga Zoo) 관람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케이군입니다


티스토리 툴바